AUTO
 
 
 
사목협의회
레지오
성모회
연령회
성가대
구역모임
요셉회
주일학교
 
 
 
 
 
 
작성일 : 10-03-15 22:28
연령회 회원들도 참고하셨으면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159  
끊임없이 일에 몰두하는 것은

자기 자신으로부터 도망치려는 마음의

한 형태일 수도 있다.


직장 일에 몰두한 채 다른 일을 위해서는

 시간을 조금도 할애하지 않는 사람들이

여기에 해당된다.

 

이것은 노인들에게도 해당되는 말이다.
내면에 귀기울이고, 하느님과 마주하고,

 하느님 안에서 자기 삶의 완성을 보는 것이야말로
노인의 특권이라고 융은 말했다.

그러나 오늘날 노인들은 쉴 새 없이

 무언가 일을 하고 계속해서 여행을 다닌다.
물론 이러한 활동들의 의도는 좋고 또 필요한 일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렇듯 바쁘게만 살다가 노년에 주어진

축복의 기회를 놓친다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융에 의하면, 우리의 인생 중반부터는

 내면을 바라보고 자기 자신에게로 다가가야 한다.
외적인 성공만을 추구하는 것은 그만 중단해야 한다.
융에게 있어서 늙는다는 것은 침묵의 공간을

 필요로 하는 성스러운 과정이다.
그는 자신과 이야기를 나누고 싶어하는

 어떤 사람에게 이렇게 써서 보냈다.


"고독은 삶을 살만한 가치가

있도록 만드는 치유의 샘입니다.
대화는 자주 고통을 줍니다.


그래서 종종 말의 하찮음으로부터

나를 치유해 줄 침묵이 필요하곤 합니다.
나는 이제 막 행군을 시작하기 위해서

준비할 일이 없는지 뒤돌아보고 있습니다.
이 여행은 그 자체로 이미 커다란 모험이지만,
사람들이 상세하게 이야기하고

싶어하지 않는 그런 것입니다.
…휴식은 침묵하는 것입니다.


말하고자 하는 욕구가 사라지면 이러한 통찰이

매일매일 더욱더 명료해질 것입니다."

노년기의 성직자들 역시 삶과

 죽음의 비밀에 대해 묵상하는 것을 과제로 삼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고요의 공간이 필요하다.


자신의 노년을 오로지 일만 하면서 보내는 사람은

성숙해질 수 있는 위대한 기회를 포기하는 것이다.


Buch der Lebenskunst 「삶의 기술」
안셀름 그륀 지음/ 안톤 리히테나우어 엮음

 

이온화 옮김/ 분도출판사 펴냄

 
 

 
Total 1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 위령미사가 위령의 날 있었습니다 관리자 11-19 1779
12 추석을 맞이하여 관리자 09-24 1749
11 연령회 회원들도 참고하셨으면 관리자 03-15 2160
10 ♥죽음을 신뢰와 즐거움으로 대하기 관리자 03-15 1818
9 연도의 3가지 목적 관리자 02-19 2002
8 감사 감사 관리자 10-09 2017
7 연령회 발전을 위해 관리자 10-06 2151
6 연령회를 위한 도네이션 관리자 09-22 2138
5 연령회에서 준비한 첫 점심 관리자 09-22 1904
4 연령회 모임 관리자 08-30 2075
3 활발한 연령회 관리자 08-29 2057
2 연령회 임원 관리자 08-03 2370
1 천주교의 장례예식과 유교의 예식 비교 곰돌이 11-17 3436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