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
 
 
 
사목협의회
레지오
성모회
연령회
성가대
구역모임
요셉회
주일학교
 
 
 
 
 
 
작성일 : 12-10-04 11:19
묵주기도와 함께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243  
추천의 글 (간추림)
묵주기도는 가톨릭 신자들의 신앙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기도이다. 그러나 묵주기도가 신자들의 생활에 필수적이며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기도임에도 불구하고 이 기도를 원래의 의미대로 바치는 경우는 아주 드물다. 다시 말해서 묵주기도를 하는 사람은 많지만 잘 하는 사람은 적다는 것이다. 따라서 묵주기도를 열심히 하면서도 올바른 묵상을 못하고 실천적 결과가 생활에 나타나지 않았던 사람들은 이 책에서 묵상과 실천에 만족스런 지침을 발견할 것이며, 묵주기도를 몰랐던 사람들은 묵주기도가 얼마나 폭넓은 기도인가 알게 될 것입니다. 이 책을 통하여 묵주기도를 올바른 방법으로 바침으로써 더욱 신자다운 생활을 하게 되길 바랍니다. (추기경 김수환)

*중보판을 내며
묵주기도는 성모님께 대한 단순한 신심기도가 아니라 성모님과 함께 예수님의 생애를 묵상하고 체험하는 기도이다. 말 할 것도 없이 묵주기도의 중심은 성모님이 아니라 예수님이다.성모님과 함께 예수님의 삶을 내면으로 체험하는 것은 곧 신앙의 중심이므로 묵주기도를 바침으로써 신앙의 중심을 체험할 수 있다. 사실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묵주기도를 바침으로써 심오한 영성과 드높은 성화를 이루고 있다. 그리스도인이 영성과 성화를 얼마나 이루었는지를 알고 싶으면 그가 묵주기도를 어떻게 묵상하는지를 보면 된다. 또 그가 묵주기도를 얼마나 잘 묵상하는지를 알고 싶으면 그의 영성이 얼마나 깊어졌는지를 보면 된다. 묵주기도를 묵상하는 마음은 그의 영성과 성화를 드러내는 거울이 되고 그의 영성과 성화를 재는 척도가 되는 것이다. (김보록)

*역사적 배경
-같은 기도문을 되풀이해서 외는 관습은 예부터 여러 종교 안에 있었다.
-그리스도교의 묵주기도는 원래 수도자들이 시작한 것이다. 수도자들은 매일 시편 150편을 외웠으나 글을 읽을 줄 모르는 수도자들은 시편대신 주님의 기도를 구슬로 헤아려 150번 암송했다. 이러한 관습이 평신도들 사이에도 확산되어 오다가 12세기 중엽부터 주님의 기도 대신 성모송을 외우는 관습으로 널리 퍼지게 되었다.
-15세기 후반 도미니코 회 수사 알랑드라 조슈가 매괴회를 창립하여 묵주기도 신심이 수도자들과 평신도들 가운데 널리 퍼지게 하였다.
-17세기 항구적 묵주기도라는 운동이 매괴회의 후원으로 일어났다. (24시간 고리기도)
-1826년에는 살아있는 묵주기도라는 운동이 전파됨. 15명이 한 팀이 되어 각자 신비 한 단씩 분담하여 매일 15단 전부가 바쳐지도록 하는 것이다.
-제2차 세계대전 때 구역 묵주기도 운동, 신자들이 구역마다 한 집에 모여 전승과 평화를 위해 묵주기도를 바쳤다.
파티마의 루르드에 발현하신 성모님도 묵주기도를 되풀이하여 강조하셨고, 특히 죄인들의 회개를 위해 바치도록 부탁하셨다.
최근 여러 교황들 특히 교황 바오로 6세는 사도적 권고 (마리아 공경)에서 묵주기도에 대한 항목을 마련하여 아름답고 상세한 설명을 하고 있다. 또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교서(동정 마리아의 묵주기도)를 통해 전통적인 3가지 신비 외에 빛의 신비를 추가하여 예수님의 전 생애를 묵상하게 하였다.

*복음 전체의 요약
예수탄생 예고로부터 시작하여 주님의 구원사업 전체를 가리키며 그리스도교 신앙의 핵심을 묵상케 한다. 그리스도교 신자는 주님의 구원사업을 총괄적으로 파악하게 되고 자신의 생활을 쇄신하여 신앙의 핵심에 도달하게 된다.

*묵주기도의 영성
묵주기도를 묵상하면서 마리아와 함께 예수님의 강생 수난 그리고 부활이라는 신비 안에 깊숙이 들어가 그 신비를 체험하게 되는 것이다. 곧 마리아와 함께 그 신비를 나누어 체험하는 것이 바로 묵주기도의 내용이며 목적이고 매력이다.
마리아의 중심은 예수님이셨다. 그러므로 마리아를 중심으로 하는 묵주기도는 무엇인가 잘못된 것이다. 그러한 신심은 오히려 마리아를 슬프게 해드릴 뿐이다.

*구두와 염도의 조화

묵주기도란 구도와 염도가 가장 아름답게 조화된 기도라고 한다.
구도란 일정한 문장으로 정해진 기도문을 외우는 기도이고, 염도란 일정한 문장을 정해지지 않은 내심의 기도 또는 침묵의 기도이다.
묵주기도는 바로 일정한 기도문을 되풀이하여 외우면서 주님의 구원 신비를 묵상하는 기도이다. 따라서 묵주기도를 개인적으로 혹은 공동으로 할 때 각 단의 신비 내용을 진정으로 묵상해야 한다. 예를 들면 “환희의 신비 1단 마리아께서 예수님을 잉태하심을 묵상합시다.”라고 한 후 주님의 기도와 성모송을 외우는 동안에 일체 다른 생각이나 다른 묵상을 하지 말고 마리아께서 예수님을 잉태하시는 그 신비만을 묵상해야 한다.
묵상은 근본적으로 성찰, 감동, 간구, 결심의 4가지 요소로 구성된다.
성찰은 각 단의 신비를 그냥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신비의 내용에 자신의 생활과 행동을 비추어 생각하고 반성하는 행위이다.
감동은 성찰한 내용에 대한 마음의 감동적인 움직임이며 주님과 대화 형식으로 할 수 있다.
간구는 성찰하고 감동한 신비에 관한 어떤 은총을 청원하는 것이다.
결심은 구체적인 사항을 실천에 옮기겠다고 마음을 다지는 것이다.
물론 묵주기도를 묵상할 때 이 네 가지 요소를 하나하나 정확히 순서대로 실행할 필요는 없으나, 근본적으로 모든 요소가 약간이라도 들어가도록 해야 한다.
여러 가지 요소를 합하여 한꺼번에 할 수도 있다. 성찰을 감동적인 대화의 형식으로 묶어 실행할 수 있고, 성찰과 감동적인 대화를 간구의 형식으로 함께 할 수도 있다. 결심도 감동적인 대화나 간구의 형식으로 표현할 수 있다. 결심은 각 단마다 세울 필요는 없으나 묵주기도 5단 묵상의 결실로 꼭 하나를 세워 실천에 옮겨야 한다.
묵상의 중심이 되는 요소는 감동이다. 각 단의 신비를 지성적으로 생각하고 반성하기보다는 마음을 움직여 감동적인 대화와 친교의 형식으로 묵상해야 진정 묵주기도 묵상을 즐길 수 있고, 또 그 맛을 볼 수 있다.
묵주기도 묵상의 네 가지 요소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결심이므로 결심 없는 묵주기도 묵상은 열매 없는 나무와 비슷하며 완전한 것이 못 된다.

*묵주기도의 관상
묵주기도는 많은 기도 중에서 가장 보편적이고 간단한 ‘주님의 기도’와 ‘성모송’, ‘영광송’을 외워 가면서 서서히 잡념을 없애고 마음을 고요하게 하여 주님의 구원 신비에 집중케 한다.
묵주기도 묵상이 점차 깊어지면 지성적인 성찰 부분이 줄고 감동적인 대화 부분이 늘면서 ‘보통의 염도’에서 ‘감동적인 염도’로 옮겨진다.
이어서 차차 감동적인 대화 내용이 단순화되고 순수화 되어가면서 ‘감동적인 염도’는 ‘단순한 염도’로 변하게 된다. 이쯤 되면 그것은 일종의 관상, 즉 묵주기도의 관상에 이른 상태이다. 묵주기도의 궁극적인 목적은 다른 모든 기도와 마찬가지로 하느님의 신비를 관상하는 것이다. 묵주기도의 관상은 각 단의 신비를 다양하고 복잡하게 묵상하는 것이 아니라 신비의 핵심을 단순하고 순수한 형태로써, 직관적으로 인식하고 사랑하는 행위이다.

*바람직하지 않은 묵주기도 방법들
그러나 의외로 많은 신자들이 옳지 못한 방법으로 묵주기도를 바치고 있다.
①그냥 일반적인 생각이나 묵상으로 바치거나
②그렇지 않으면 아예 아무 생각이나 묵상도 하지 않고 외워 버리는 것이다.
③어떤 이들은 자기가 세운 지향의 내용을 생각하면서 바치기도 한다.
예를 들어, 아픈 어머니를 생각한다든가, 또는 아들의 시험 합격을 바라고 시험 결과를 이리저리 상상하면서 바치는 경우 등을 들 수 있다. 지향은 묵상을 시작하기 전에 세우고 생각할 수 있으나, 묵상 중에 생각한다면 그것도 일종의 분심이라고 할 수 있다.
④주님의 기도와 성모송의 내용을 생각하면서 묵주기도를 바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
※신비를 2~3초 묵상하고 성모송을 외우는 것도 바른 묵상이 아니다.
                                  (김보록 신부님의 저서 “묵주기도 묵상” 간추림)

 

※지금까지 묵주기도에 대하여 알아보았다. 설명이 초보자에게는 매우 복잡하고 어렵게 보이지만 사실 아주 쉬운 기도이다.(성령께 의탁하는 한)

ㅡ묵상은 근본적으로 성찰, 감동, 간구, 결심의 4가지 요소로 구성된다고 하였다. 그리고 환희, 빛, 고통, 영광의 신비로 나누고 각 신비들을 5개로 나누어 묵상한다고 하였다. 하나의 비유를 들어 쉽다는 것을 설명하자면 우리들은 연속극을 즐겨 시청하고 있다. 묵주기도는 마치 연속극과 매우 흡사하다. 하루 분량의 연속극을 보듯 4개의 신비를 5단으로 나누어 각 단을 연속극 보듯 그 내용을 바라보는 것이다. 연속극을 보며 배우들의 행동과 특히 마음과 생각을 바라보고 좋아하기도 하고 싫어하기도 하고 흥분하기도 하고 기뻐하기도 하고 마치 내가 각각의 배우들의 마음인 듯 연속극을 보고 즐긴다. 각 신비를 이렇게 바라본다면 성찰 감동 간구 결심의 4가지 요소가 작용됨을 기도의 열매로서 알게 된다.

ㅡ묵주기도의 주연은 예수님이다.
예수님의 구원사 안에서 등장하는 분들 (특히 예수님, 성모님, 및 성인성녀와 등장하는 죄인을 비롯한 모든 이들) 의 생각과 마음과 삶을 예수님과의 관계 안에서 바라본다. 그리고 그 분들의 생각과 마음과 행동(실천) 을 보고 있는 그 자체만으로 우리의 정신기능들은 (성찰, 감동, 간구, 결심) 그분들의 마음이 되어 보기도 하고, 감동하기도 하고, 감사하기도 하고, 은혜를 청하기도 하고, 나와 비교해보기도 하고, 결심을 갖기도 한다. 그렇게 하여 많은 깨달음과 직관적 지식을 받게 되고 신앙의 목적인 하느님과의 일치에 이르게 된다. 이렇게 묵주기도는 쉬운 기도이다.(성령께 의탁하는 한) 묵주기도를 통하여 예수님은 나의 구원, 나의 하느님이심을 깨달음으로 알게 해줄 것이고 더욱 깊은 기도로 이끌고 초청해주신다.

 ㅡ지금까지 각 신비에 대한 묵상을 설명한 것은 성모송을 외워 바치는 도중에 성모송의 뜻을 생각하지 않고 각 단의 신비를 묵상(연속극 보듯 보며 생각하는) 한다는 것을 설명한 것입니다.

*레지오 마리애 의 기도문
올바른 묵주기도 묵상방법은 레지오 마리애 의 기도문을 깊이 있게 살펴봄으로서도 이해할 수 있다.
-기도문의 시작부분은 성령께 의탁하고 힘주시기를 빌고
-묵주기도 후에 바치는 기도문에서는 복되신 동정마리아와 함께 기도하겠다는 기도의 내용 과 방법을 찾아볼 수 있다
-묵상의 주제는= 예수님의 삶, 죽음, 부활, 승천, 성령을 보내심, 구원
-기도방법은= 묵상을 통하여
*기도문을 자세히 살펴보기를 권고하며 올바른 묵주기도를 통하여 깊은 기도의 영성에 참 여하기를 바랍니다.

평화신문 (옮김)
올바른 묵주기도 자세
묵주기도는 묵주만 있으면 언제 어디에서라도 바칠 수 있는 쉽고 편리한 기도다. 하지만 한 번 시작해 끝을 맺으려면 적어도 몇 십분은 소요되고, 같은 내용의 성모송을 반복하기 때문에 분심 없이 바치기란 쉽지 않다.
성 루도비코는 다음과 같이 묵주기도를 바칠 것을 권하고 있다. △기도를 바치는 동안 온통 분심과 싸워야 할지라도 중단하지 않기 △기도를 바치기 전에 항상 먼저 은혜를 청하기 △우물거리며 빨리 끝내려 하지 말고 또박또박 암송하기 등이다.
분심이 든다고 해서 바치던 기도를 중단하는 것은 좋지 않다. 도우심을 청하며 자연스럽고 편안한 마음으로 기도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필요하다.
아울러 교회에서 정한 묵상주제에 얽매이지 말고, 자유롭게 지향을 두고 다양하게 신비를 묵상하는 것도 좋은 묵주기도가 될 수 있다. 어떤 지향을 가지고 기도하더라도 중요한 점은 입으로만 기도문을 외울 것이 아니라 그 신비를 가슴 깊이 묵상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밖에 다른 묵주기도
*마리아께서 세상에 사셨다고 생각하는 햇수를 공경하며 성모송 여섯 단이나 일곱 단을 드 리는 묵주기도.
*마리아의 열두 가지 특권 또는 열두 개의 별로 된 마리아의 왕관을 공경하여 주님의 기도 세 번과 성모송 열두 번으로 되어있는 십이성(十二星) 묵주기도인 마리아의 작은 화관 기 도를 하기도 한다. 성모님께 대한 참된 신심 83P

 묵주기도를 처음하시는 분들을 위하여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올립니다. 감사합니다.

김보록 신부님 저서

 
 

 
Total 22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8 묵주기도와 함께 관리자 10-04 1244
227 <의심과 믿음은 서로 다른 인생을 만들어냅니다> 관리자 01-09 1383
226 예복을입지않는사람= 판단하는사람 관리자 11-29 1477
225 훈화- 편견없이 사랑으로 관리자 11-15 1506
224 훈화- 사랑 관리자 11-08 1403
223 훈화- 복음선포 관리자 11-01 1462
222 훈화-다른 교회와 유대관계 관리자 10-26 1313
221 훈화- 복음선포 관리자 10-19 1477
220 훈화-동정 마리아는 모든이의 어머니 관리자 10-11 1465
219 훈화- 가톨릭적인 것이면 무엇이나 관리자 10-07 1666
218 성모님과 요한에게서 관리자 09-29 1333
217 훈화- 레지오단원은 최전방에 서야한다 관리자 09-27 1626
216 훈화-레지오 단원의 활동방법 관리자 09-20 1881
215 훈화- 물질적인 도움을 주는 활동은 금지한다; 돈을 걷는 일 관리자 09-14 2255
214 훈화- 짝을 지어 방문 활동을 하는 것은 레지오의 규율을 보호한… 관리자 08-31 2377
 
 
 1  2  3  4  5  6  7  8  9  10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