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
 
 
 
자유 게시판
성화앨범
사진앨범
공지사항
처음 오신분
주보 보기
 
 
 
 
 
 
작성일 : 13-06-10 04:33
나이들어야 알게되는것.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196  
어떤면에서 인생은 등산과 비슷한점이 많다.

산 아래에선 주변밖에 볼수없지만 높이가 달라질때마다 시야는 넓어지고 그만큼

전에는 보지못했던 먼곳까지 볼수있다.

인생이 70을 넘으면 산의 7부능선에 서는것과 같고,

이어 8부능선에 가까우면 시야는 더 넓어진다.

나이든 사람들의 체험적인 지혜는 그래서 놀랍고 소중하다.

산 아래에 있을때는 알지도 못했고, 생각하지도 못했던 일들에 대해 깨달음이 오는

것이다.

그래서 나이들면 생각을 바꾸게 되는게 많다.

아집과 고집을 버리게 되고 세상이치에 순응하는 진지한 자세가 되는게 그 때문이다.

20, 30대는 자기가 중심이 되어 자기기준대로 세상을 재단하지만 나이가 들면 그게

크게 경솔 했던 것임을 알게된다.

그래서 세상에는 나이가 들어야 비로서 알아지는 일들이 아주많다.

마음을 비우고 자세를 낮추면 더 많은것을 보게되고 깨닫게 된다.


 

나이들어 가장 분명하게 깨닫게 되는 일중의 하나가 값과 가치를 나누어 볼줄 알게되는

점이다.

우리모두는 거의 대부분의 시간을 값-돈을 위해 써오고 있다.

사실 현실적인 일상을 살려면 돈-경제력은 필수적이다.

그런데 나이들어 문득 생각해 보면 인생을 결코 돈만이 전부가 아니라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값은 물건을 사고팔 때 주고받는 돈이다.

가러나 가치(價値)는 사물과 일의 중요성이며 그 깊은 의미다.

값은 육신의 일상이지만 가치는 내 인생의 의미라고 할수있다.

누구든지 나이들면 살아온 길을 되돌아 보게되고 남은 여생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한다.

값만을 위한 인생과 가치만을 위한 인생은 없다.

두가지는 늘 같이 있는것 이지만 인생을 어떻게 살아왔는가의 결판은 가치에 있는게

사실이다.

값에 탐닉할수록 가치는 엷어진다.

그리고 가치를 찾을수 없는 인생은 ‘허망함’ 그 자체라고 할수있다.


 

인간은 태어날때부터 선하다.

아니다 인간은 태어날때부터 악하다.

성선설과 성악설은 끝까지 평행선일 것이다.

왜냐하면 인간은 후천적 환경요인에 의해 ‘인격’이 형성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인간이 인간답게 사는데 있어 교육은 절대적이다.

인간이 인간답게 산다는것은 태생적 본능을 스스로 조절하는 능력이 있다는 의미다.

그 능력은 교육에 의해 길러지는것 이기도 하다.

도덕, 윤리가 그런 덕목들이다.

언제나 인성교육이 강조되는것도 그 때문이다.

그런데 나이가 들면서 깨달아 알아지는것은,

인간은 그 성정(性情-성질과 심성, 타고나는 본성) 이 선한사람고 악한사람이 있다는

사실이다.

이것은 이론적이기 보다는 체험적인 얘기다.

분명 우리주변에는 더 선한 사람도 있고 더 악한 사람도 있다.

한가지 분명한것은 아직까지는 악한 사람보다 선한사람이 더 많다는 점이다.

그래서 희망적 이기도 하다.


 

사람은 나이를 먹으면 정말 자유로워 진다.

이때의 자유는,

남과 나를 비교하는 일 에서의 자유다.

어릴때나 젊었을때는 늘 남과 나를 비교하고 시샘하고 질투하게된다.

사실 그런 심리는 긍정적인 면도 있다.

자기발전을 위해 분발하고 더 노력하는 순기능도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비교는 스트레스이고 무거운 짐이다.

나이들면 그 비교가 사라진다.

단, 그러기 위해서는 속에 ‘내것’ 을 분명히 가지고 있어야 한다.

인생관 이라해도 좋고, 자기철학이라고 해도 좋다.

남과의 비교에서 해방되면 비로서 자기가 행복하다는 사실을 발견하게된다.

특히 물질적인 것들의 비교에서 더 그렇다.

더 가졌다는 것은 ‘편리함’ 이지 행복 그 자체는 아니다.

왜냐하면 행복은 주관적 느낌이기 때문이다.

예를들어 음악을 들으면서 느끼는 진정한 행복은 인간이 가지고있는 재산과는

전혀 무관한 것이기 때문이다.

이 비밀을 알고나면 더 자유스럽다.

나이들어 좋은점중 이만한것도 많지않다.

노년에 받는 큰 선물이기도 하다.


 

노년건강이 중요하다는것은 모두가 너무나 잘 알고있는 사실이다.

그런데 실제로 노년을 살아보면 이 문제는 생각보다 더 심각하다.

한마디로 요약하면,

‘건강을 잃으면 다 잃는것이다.’

그건 정말이다.

모든 것을 다 갖추고 있다해도 건강이 없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

긴병에 효자없다는 말은 사실이다.

특히 나이들어 병이 깊어지면 가족에게도 큰 짐이된다.

본인의 괴로움이야 더 말해 무엇하겠는가.

사람들은 건강관리와 병치료를 혼동하고 있다.

병치료는 글자그대로 치료다.

그러나 건강관리는 ‘건강한 상태’ 를 유지, 관리하는 것이다.

노년의 건강은 젊어서 부터의 연장이다.

따라서 건강관리는 젊었을때, 건강할 때부터 시작하는게 옳다.

노인들의 70%이상이 한가지 이상의 지병이 있다는 사실에 유의해야 한다.

몸은 비록 늙어 노쇠해진다 해도 그 기본에서 건강하면 그게 바로행복이다.

노년건강이 다른 모든 것보다 우선이라는 사실은 전혀 변함이 없다.


 

주변을 살펴보면 뜻밖에 어리석은 노인들이 많다.

생각을 잘못했기 때문에 그 노년이 비참해진 경우가 그렇다.

‘나이들어 돈 없으면 죽은목숨이다.’

이건 틀림없는 사실이다.

경험자들이 쏟아낸 아픈 절규이기도 하다.

현역 이었을때의 재산을 기준한다면 그 노년에 큰 문제는 없다고 할수있다.

그런데 어리석은 이 늙은이들이

자식 뒷바라지 한다고 학비대주고, 용돈주고, 결혼비용까지 대 주다보니 정작

자기들은 알거지가 된 것이다.

그렇게 키운 자식들은 한결같이 그 부모에 대해서는 나 몰라라다.

잘해준 자식일수록 전화도 안한다.

그게 지금의 험악하고 사악한 세상이다.

이게 모두 남의 얘기일까,

어느날 알거지가 된 자기를 발견하는건 이제 아주 흔한일임을 명심해야 된다.

늙어 빈손이 되면 달리 방법이 없다.

그렇게 허우적 거리다 쪽방에 누워있는 하나의 구(具)가 되는 것이다.

나이를 먹으니 이상하게도 주변에서 그런 어리석고 불쌍한 늙인이들을 많이 보게

된다.

안타까운일이 아닐수 없다.


 

노년에서 가장 무서운 적은 물리적 으로는 ‘돈없음’ 이지만,

내용적 으로 가장 큰 적은 무료(無聊)다.

무료는 재미있는 일이 없어 심심하고 지루한 것이다.

무료는 노인들을 더 빨리 늙게하고 지치게 한다.

노인정에 나가고, 공원 벤치에 앉아 시간을 보내고, 전철을 타고 돌아다녀도 없어지지

않는게 바로 이 무료다.

그런 방법으로는 무료를 극복할수 없다.

어느날 저녁시간,

가까이에 있는 공원에 산책을 나갔는데,

어디에선가 팬 파이프의 아름다운 소리가 들려왔다.

가까이 가 보니 노인한분이 가로등이 비치는 나뭇가지에 악보를 걸어놓고 연습하고

있었다.

얼마나 연습에 몰두했는지 사람이 가까이 가는것도 모를 정도였다.

무료를 스스로 극복하는 케이스의 하나일 것이다.

사실, 나이들어 무엇인가를 새로 시작 한다는것은 결코 쉬운일은 아니다.

그래서 미리미리 뭔가를 시작, 대비해야 된다.

내가 나이 70에 클라리넷을 내려놓고 바로 첼로를 시작한것도 그 때문이다.

목관보다 현악기는 아주 어려웠다 그러나 바하의 아름다운 메뉴엣을 연주하면서 느끼는 행복은 돈으로는 절대 살수 없는것이다.

노년이 주는 선물인 것이다.


 

인간은 나이가 들면 비로서 보이는 세상이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물론 그렇지 못한 노년도 많다.

보이는것들은 보이지 않는것들의 표상이다.

젊었을땐 그걸 알아보는 눈이 없다.

지금의 나를 지탱해 주고있는건 보이는 것들이 아니다.

보이지 않는 ‘내용’ 이 나를 존재하게 하는것이다.

보이는것들은 닳아서 없어지지만,

보이지 않는것들은 그래서 영원하다.

사색, 이념, 자기철학, 이데올로기, 종교가 모두 보이지 않는세계다.

지금세대는 모두가 오직 보이는것을 얻기위해 무섭게 질주하고 있다.

‘속도’ 는 반드시 ‘깊이’ 를 잠식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

속도와 편리에 함몰된 인생은 나이들었을때 자기를 안에서 지탱해줄 정신적 지주를

가지기가 어렵다.

겉은 멀쩡해도 그 속은 텅빈, 깡통인생은 널려있다.

그 정신이 살아있는 노인들은 행동도 민첩하다.

스스로, 안팎으로 자기를 계속 연마하기 때문이다.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균형을 잡을줄 하는 현명한 노인들이 바로그들이다.


 

인간은 그게 누구든 결국은 혼자다.

그래서 ‘고독연습’ 이 필요하다.

혼자있을때 강한사람이 정말 강한사람이다.

나이들면 혼자인 시간이 많아진다.

근력이 달려 출입이 어려워 지고 친구들도 하나둘 떠나고나면 혼자 남는것이다.

진정한 의미에서 한 인간의 인간적 성패는 그때 결판난다.

혼자임을 견디지 못하면 진 것이다.

그러나 혼자일때 더 정진할수 있다면 이긴것이다.

그래서 혼자일때 ‘나’ 를 받쳐줄 내용들을 단단히 만들어 놔야 한다.

대표적인것들이 책, 음악, 취미생활이다.

악기를 연주하고, 글을쓰고, 공부하고, 운동만 꾸준히 할수있어도 고독은 오히려 친구가

된다.

혼자있는, 간섭이 없는 그 조용한 시간을 오히려 나를 위해 적극적으로 사용할수

있다면 고독은 충분히 극복할수있다.

지금의 나는 오히려 고독을 즐기는 편이다.

음악을 크게 들을수 있고, 영화도 마음껏 감상할수 있기 때문이다.

거듭 말 하지만 인간은 결국 누구나 혼자가 된다.

이 사실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준비한다면 충분히 극복할수 있다.

그래서 ‘고독연습’ 이 필요하다.


 

무상(無常)이라는 말이있다.

덧없다는 뜻이다.

덧없다는 우리말은 너무 순간적 이어서 허무하다는 의미다.

다른 하나는 보람이나 쓸모없이 헛되다는 뜻이기도 하다.

인생이 무상하다는 말은 나이가 들기전에는 그 의미를 깨달아 알기 어렵다.

그러나 나리를 먹으면서 그 깊은 의미를 알게된다.

불가(佛家)의 큰 가르침중 하나가

‘집착’ 하지 말라는 것이다.

온갖 번뇌가 집착에서 비롯되기 때문이다.

노욕(老慾)은 그래서 악이다.

허무주의에 빠지자는 얘기가 아니라 지금의 집착이 큰 의미가 있는것이 아니라는

얘기다.

왜 인생은 무상한다.

그답은, 모두가 결국은 죽기 때문이다.

이 세상에 죽음보다 더 공평한게 달리 있겠는가.

죽음은 모든 것을 내려놓고 떠나는 길이다.

죽은이를 염하는것을 보면 입고가는 수의에 주머니가 없다.

다 두고간다는 얘기다.

그래서 생사는 하늘의 섭리라고 한다.

우리들의 악은 영원히 살것처럼 집착하고 교만해지는데 있다.

결국은 나도 죽는다는 사실을 받다들인다면 사는 방법도 달라질 것이다.

그래서 매일매일을 더 진지하게, 선하게 , 인간답게 살아가야 한다.

 
 

 
Total 1,86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급변의 시대, 새 교황에게 요청되는 과제는? 관리자 03-16 47588
신학자들에게 듣는 새 교황의 주요 신학적 과제 관리자 03-16 46997
공동체를 위해 기도합시다. 관리자 03-10 47385
1862    스포츠배팅사이트...온라인스포츠배팅 스포츠배팅… 07-07 795
1861    스포츠배팅사이트...온라인스포츠배팅 스포츠배팅… 07-02 757
1860 나이들어야 알게되는것. 관리자 06-10 2197
1859 관계 속에 있는 행복 관리자 05-30 2012
1858 행복을 열어가는 사람들 관리자 05-30 1918
1857 돈에 미친 사람! 관리자 05-30 1800
1856 씨앗의 법칙 7가지 관리자 05-30 1670
1855 부드러운 것은 언제나 강하다 관리자 05-30 1697
1854 신나게 사는 사람은 절대로 늙지 않는다. 관리자 04-08 1890
1853 자신이 존중 받길 원한다면 관리자 04-08 1806
1852 생각할수록 기분 좋아지는 사람 관리자 04-08 1874
1851 서로를 행복하게 해주는 말 관리자 04-08 1877
1850 일본국민의 반한시위를 보고 관리자 04-04 1674
1849 향기로움이 함께 하는 하루/이해인 수녀 관리자 04-04 1885
1848 미워하기보다는 측은한 마음으로 사랑하자! 관리자 04-04 2264
 
 
 1  2  3  4  5  6  7  8  9  10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