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O
 
 
 
자유 게시판
성화앨범
사진앨범
공지사항
처음 오신분
주보 보기
 
 
 
 
 
 
작성일 : 13-05-30 17:12
부드러운 것은 언제나 강하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823  
나무 막대기처럼 딱딱한 것은 부러지지 쉽고
바위처럼 굳고 단단한 것은 깨지기 쉽다.
오히려 물처럼 부드러운 것은 쇠망치로도
깨트릴 수 없다.

부드러운 것은 소리없이 스며든다.
물의 흐름을 막아버리면 물은 빙글빙글
제자리에서 돌다가 물길 트인 곳으로 흘러간다.

사람들이 제아무리 웅벽을 치고 막아놓아도
물은 보이지 않는 틈 사이로 스며든다.

세상에 스며드는 것을 이길 사람은 아무도 없다.
스며든다는 것은
아무도 모르게 젖어들기 때문이다.

부드러운 것이 언제나 강하다.
부드러운 것을 이기려,
길을 갈고 망치를 준비하는 것은 무모한 일이다.

오기나 배짱으로 부드러움을 이길 수는 없다.
막무가내로 막아서다가는 어느 순간
부드러움 앞에 무릎 끓고 만다.

부드러운 것은 따뜻하여 무엇이든 포용할 수 있다.
우리의 생각도 물처럼 부드러워야 한다.

생각에 부드러움이 스며들면 얼굴이 너그러워진다.
감추어도 절로 피어나는 넉넉한 미소가 핀다.
고향의 저녁 연기처럼 아늑한 어머니 얼굴이 된다.


*- 생각을 읽으면 사람이 보인다 중에서 -*

 
 

 
Total 1,86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급변의 시대, 새 교황에게 요청되는 과제는? 관리자 03-16 52826
신학자들에게 듣는 새 교황의 주요 신학적 과제 관리자 03-16 53132
공동체를 위해 기도합시다. 관리자 03-10 52456
1862    스포츠배팅사이트...온라인스포츠배팅 스포츠배팅… 07-07 940
1861    스포츠배팅사이트...온라인스포츠배팅 스포츠배팅… 07-02 907
1860 나이들어야 알게되는것. 관리자 06-10 2358
1859 관계 속에 있는 행복 관리자 05-30 2155
1858 행복을 열어가는 사람들 관리자 05-30 2079
1857 돈에 미친 사람! 관리자 05-30 1933
1856 씨앗의 법칙 7가지 관리자 05-30 1813
1855 부드러운 것은 언제나 강하다 관리자 05-30 1824
1854 신나게 사는 사람은 절대로 늙지 않는다. 관리자 04-08 2008
1853 자신이 존중 받길 원한다면 관리자 04-08 1927
1852 생각할수록 기분 좋아지는 사람 관리자 04-08 1976
1851 서로를 행복하게 해주는 말 관리자 04-08 1980
1850 일본국민의 반한시위를 보고 관리자 04-04 1785
1849 향기로움이 함께 하는 하루/이해인 수녀 관리자 04-04 2012
1848 미워하기보다는 측은한 마음으로 사랑하자! 관리자 04-04 2727
 
 
 1  2  3  4  5  6  7  8  9  10    
and or